폭우에 강풍까지 불어 줄줄이 '결항'되고 있는 제주도 비행기

인사이트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27일 제주에 많은 비와 더불어 강풍까지 몰아치고 있어 비행기가 결항될 수도 있겠다.


지난 26일 오후 11시 제주 산간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데 이어 27일 오전 6시 30분을 기점으로 제주 북부지역에도 호우주의보가 발효돼 시간당 20mm의 빗줄기가 쏟아졌다.


또한 지난 26일 오후 5시를 기해 강풍특보까지 들이닥쳐 초속 10~22m의 강한 바람이 제주를 휩쓸고 있다.


현재 제주공항 상공에는 이륙·착륙 방향 모두 윈드시어(wind shear·난기류) 특보가 발효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윈드시어는 풍속과 풍향 변동이 심한 난기류로 비행기를 운행하는 데 어려움을 준다.


명절 연휴를 맞아 제주에 내려갔던 여행객들이 좋지 않은 날씨 때문에 꼼짝없이 갇힐 수도 있다.


제주국제공항 실시간 운항정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이후 오후 4시까지 제주 출발 항공기 5대가 결항됐고 24대가 지연운행중이다.


인사이트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윈드시어와 강풍특보는 27일 오후 6시께 모두 해제될 전망이지만 강한 바람은 여전히 지속될 것으로 보여 비행에 난항이 예상된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번 강풍이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과 우리나라 북쪽 고기압 사이 기압차가 증가했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제주에서 떠날 예정인 여행객들과 제주행 비행기를 타는 이용객들은 차질이 없도록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