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최강욱 비서관 "공수처 뜨면 윤석열 수사하겠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공수처의 수사를 통해 저들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한다"


23일 하주희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대변인은 이 같은 말을 전하며 최 비서관의 입장을 밝혔다.


최 비서관의 기소강행에 법무부까지 감찰 카드를 꺼낸 데 이어 공수처를 언급하며 윤석열 검찰 총장이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선전포고 한 것이다.


이날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해준 혐의로 최 비서관을 기소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결재를 거부했으나, 직접 지시로 재판에 넘겼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날치기 기소"라며 대대적인 감찰을 예고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법무부의 감찰은 '기소 과정'을 확인하는 데 필요한 감찰"이라고 주장했고 야당은 "법치주의 파괴"라고 주장하며 대립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최 비서관은 공개적 압박 카드를 꺼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최 비서관의 주장은 일방적일 뿐 청와대의 입장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최근 청와대가 검찰과 날 선 공방을 벌이며 압수수색마저 거부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시나리오라는 전망도 나온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동시에 법무부가 설 연휴 직후 감찰권을 꺼내 들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이는 윤 총장을 비롯해 최 비서관에게 기소 처분을 내린 수사진을 대상으로 검찰청법과 위임전결 규정 위반 여부를 따지겠다는 것으로 풀이되며, 추 장관이 이를 '날치기'로 규정한 만큼 징계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해당 상황에 대검은 "적법한 기소였다"는 짧은 반응만 내놓고 있으며, 내부에서는 강경한 분위기로 특검까지 받아들일 준비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쳐내기'라고까지 불리는 현재 윤 총장은 어떤 카드를 내밀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