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시' 직접 다녀온 전문가 "오늘(25일)부터 '우한 폐렴' 급증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전 세계적으로 퍼져 나가고 있는 '우한 폐렴'의 발원지, 중국 우한을 다녀온 전문가가 회의적인 시각을 내놓았다.


그는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에는 이미 늦었다고 판단했으며, 여러 면을 분석한 결과 오늘(25일)과 내일(26일) 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할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지난 23일 중국 매체 차이신은 21일·22일 양일간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바이러스학 연구 분야 전문가 홍콩대학 신흥전염병국가중점실험실 관이 주임과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했다.


인사이트YouYube '엠빅뉴스'


관이 주임은 2002년~2003년 8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던 세계적인 호흡기 질병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사향고양이에서 왔다는 걸 밝힌 연구팀의 일원 중 한 명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관이 주임은 이 인터뷰에서 "우한 폐렴 확산은 확실하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그는 "이미 통제가 불가능하다"면서 "아무리 보수적으로 접근해도 사스 때보다 10배 이상의 감염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관이 주임이 이토록 강력하게 '환자 급증'을 예상하는 이유는 이미 '우한 폐렴'이 관리할 수 있는 시기를 놓쳤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가 21일 실태 조사를 위해 우한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감염자 및 바이러스 보균자·접촉자가 모두 춘절을 위해 고향에 돌아갔을 때였다는 것이다.


실제 중국 춘절을 앞두고 17일부터 대이동이 시작됐다. 이때 바이러스에 감염됐거나 감염자와 접촉했던 이들이 본격적인 증상을 나타낼 시기가 '지금'이라는 게 관이 주임의 분석이다.


즉 잠복기를 거쳐 오늘(25일) 혹은 내일(26일)부터 본격적으로 의심 환자가 급증할 것이라는 이야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관이 주임은 "전쟁이라고 생각하고 해도 모자를 판국에 사람들은 춘절을 즐길 생각만 한다"라면서 "현재 상황에 대해 완전 무감각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한이 9개의 성, 동서남북을 잇는 교통 요지인 데다 황금 방역기를 놓쳤다는 점 그리고 춘절 대이동 시기에 당국의 부실 대응까지 더해져 환자는 급증할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5일까지 중국 내 환자는 600명을 넘긴 상태이며, 17명이 사망했다. 한국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계속해서 의심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