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2일)자 홍대 길거리서 세배한 200명에 '세뱃돈' 수백만원 뿌린 박미선

인사이트instagram 'misun_park15'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개그우먼 박미선이 세뱃돈 이벤트를 펼쳤다.


23일 개그우먼 박미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세배 이벤트 오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안전 문제와 민원 때문에 초반에 약간 문제가 있었지만 그래도 다친 사람 없어서 다행이에요"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미선은 빨간 저고리가 인상적인 한복을 입은 채 거리에 앉아있다.


박미선은 머리에 털로 된 모자를 쓰고 세배 행렬을 맞이했다.


박미선의 편안한 표정은 설날 아이들의 세배를 기다리는 웃어른을 떠올리게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sun_park15'


이어 공개된 사진에는 이벤트에 참여하기 위해 모인 수많은 인파가 담겼다.


박미선은 "약 200여 명의 세배를 받았고 세뱃돈을 드렸어요. 맛있는 거 사 먹고 건강하고. 추운데 하루 종일 기다리고 허탕 친분들 미안하고. 다시 한번 감사하고 좋은 추억으로 기억해줘요"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유쾌하다", 추웠는데 고생하셨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박미선은 지난 22일 홍대에서 일반절, 한복절, 그랜절에 각각 1만 원, 3만 원, 5만 원의 세뱃돈을 주는 이벤트를 열었다.


박미선은 1988년 MBC 제2회 TV 개그 콘테스트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데뷔해 오랜 시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인사이트Instagram 'misun_park15'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