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3번째로 작게 태어난 '370g 아기' 소망이, 생존률 1% 뚫고 건강하게 퇴원

인사이트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370g 초극소 저체중 출생아 '소망이'가 설 연휴를 앞두고 건강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지난 22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소망이가 입원 6개월 만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에서 퇴원했다고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소망이는 지난해 7월 27일 갑자기 엄마 뱃속에서 움직이지 않아 강원도 태백에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응급 이송됐다.


당시 아기와 산모 모두 위험한 상태였던 탓에 의료진은 제왕절개 수술을 결정했다. 그렇게 소망이는 임신 24주 3일 만에 키 25㎝, 몸무게 370g으로 태어났다.


인사이트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소망이는 출생 직후 측정한 중증도 점수가 3점(만점 10점)에 불과할 정도로 생명이 위태로웠다. 의료진은 소망이가 태어나자마자 소생술을 시행했고, 중환자실에서 중증치료를 시작했다.


보통 미숙아는 엄마 뱃속에서 충분히 성장하지 못한 채 태어나 호흡기관과 심혈관기관, 소화기관, 면역 등이 약해 각종 합병증에 취약하다.


소망이는 너무 작게 태어나 치료를 위한 주삿바늘조차 삽입이 어려웠다. 몇 방울의 약물로도 신체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주사액을 소수점 2자리까지 정교하게 맞춰야 했다.


특히 언제 쇼크에 빠질지 모르기 때문에 소망이 한명에게 의료진 3~4명이 달라붙어 24시간 옆에서 마음을 졸이며 치료를 해야 했다.


또 생후 일주일째 발생한 기흉으로 가슴관을 삽입하고 호흡곤란 증후군, 폐동맥 고혈압 등으로 2개월 이상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아야 했다


인사이트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패혈성 쇼크와 부신기능 저하로 강심제와 항생제 치료, 중증 미숙아 망막증 수술 역시 견뎌야 했다. 퇴원을 얼마 남기지 않고는 탈장이 생겨 전신 마취 수술까지 받았다.


그러나 소망이는 이 모든 어려움을 이겨냈다. 현재 체중이 3.5㎏으로 늘어났고, 스스로 호흡을 하면서 분유도 먹을 만큼 건강해졌다.


소망이 엄마 김성혜씨는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잘 퇴원해 집에 간다는 게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소망이가 받은 사랑만큼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주는 아이로 자라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망이는 초극소 저체중 출생아가 건강하게 퇴원한 아기 가운데 국내에서 몸무게가 3번째로 적다. 실제 400g 미만의 아기가 생존하는 일 자체가 기적과 같은 일로 여겨지고 있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초미숙아(400g 미만으로 태어나 생존한 아기) 등록 사이트에는 현재까지 228명이 등록돼 있다. 370g은 전 세계적으로 142번째로 몸무게가 적은 수준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