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임신하면 계단서 밀어달라고 부탁할 것"···남친이 성관계 후 친구에게 한 말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군대 간 남자친구의 소름 돋는 뒷면을 본 여자친구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군대에 간 남자친구의 메신저에서 충격적인 메시지를 본 여자친구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남자친구와 행복한 연애 중이던 사연자는 남자친구가 군대에 간 후 그가 알려준 비밀번호로 SNS에 접속했다.


충격적이게도 남자친구는 SNS에서 친구들과 입에 담기도 힘든 말을 나누고 있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남자친구와 친구들은 모르는 여성의 사진을 캡처해 공유하며 "너무 크니까 XX같다", "성관계를 하고 싶다" 등 불특정 다수를 향한 음담패설을 나눴다.


하지만 이 정도는 이해하려고 했다는 사연자는 더 믿기 힘든 메시지를 보게 됐다.


그들은 "원정 뛰러 안 오냐", "얘네 집이 보수적이지만 않았으면 모텔 갔지" 등 사연자를 두고도 음담패설을 했다.


한 친구가 사연자를 언급하며 "임신한 것 아니냐"고 하자 남자친구는 "임신했으면 내가 너희한테 말했지. 임신이면 너네한테 계단에서 굴려달라고 해야지"라고 충격적인 폭언을 내뱉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또한 친구들은 남자친구에게 사연자를 두고 면회 안 오냐며 "원정 뛰러 안 오냐"라고 표현했다. 


사연자는 분노했고 남자친구와 그의 친구들, 그리고 남자친구의 어머니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친구들은 사연자에게 "다시는 남자친구 것으로 로그인하지 마시라"라고 비아냥대다가 문제가 될 것 같자 뒤늦게 사과 문자를 보냈다.


남자친구의 어머니는 처음에는 미안한 모습을 비추다가 "오늘 수료식인데, 아들이 전화하면 오늘만은 차갑게 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점차 아들의 편을 들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남자친구는 훈련소에 있는 동안 편지로 사연자에게 사과하더니 훈련소 수료식 날에는 사연자에게 사과는커녕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게다가 남자친구는 SNS를 전부 탈퇴하고 전화번호까지 바꿨다.


보고도 믿기 힘든 사연에 MC들은 "사탄이다. 건들 수 없는 범죄에 있는 사람 같다"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너무나 충격적이라 보는 내내 입을 다물 수 없는 사연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Naver TV '연애의 참견'


Naver TV '연애의 참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