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여성 6명 여권 빼앗은 뒤 일산 '불법 마사지 업소'에 가두고 일시킨 남성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지난해 8월에 이어 또 일산에서 외국인 여성이 감금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중앙일보는 50대 A씨가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서 감금과 의료법 위반,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얼마 전 태국인 여성 6명을 데려온 후 고양시 일산동구 라페스타의 마사지 숍에 가두고 '타이 마사지'를 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리나라 현행법상 마사지는 맹인만 할 수 있다. 하지만 A씨가 데리고 온 태국인 여성들은 모두 맹인이 아니었다.


특히 A씨는 여성들에게 일을 시키기 전에 여권을 빼앗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지난 17일 오후 12시 30분께 A씨에 감금된 태국 여성 한 명이 SNS를 통해 한국인 지인 남성에게 감금 사실을 알렸고 남성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여성들은 모두 구출됐다.


중앙일보는 경찰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 현재 불구속 상태로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사 과정에서 A씨가 과거 불법 타이 마사지업소를 운영하다 수차례 단속됐던 전력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감금 피해를 당한 여성들은 관광비자로 들어와 불법 마사지 업소에 취업했기 때문에 강제 출국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업소에서 불법 마사지뿐만 아니라 성매매도 일어났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일산에서는 지난해 8월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당시 남성 5명은 같은 해 7월 SNS를 통해 브라질 여성 7명에게 접근한 후 한국에서 연예 활동을 하게 해주겠다고 속여 한국으로 데려왔다.


이후 여성들을 감금해 여권과 귀국 항공권을 빼앗고 한 명당 200만 원에 성매매 업소로 넘겼다.


다행히 여성들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망쳐 브라질 대사관에 연락을 취하면서 구출됐으며 남성 5명은 특수감금과 부녀매매, 성매매알선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