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다는 말 입에 달고 사는 '20대' 플렉스 많이 해 '명품 소비' 7배 늘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구찌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아무리 돈이 없어도 구찌랑 에르메스 정도는 있어야 폼이 나지!"


20대의 소비 트렌드가 최근 몇 년 새 눈에 띄게 변화한 듯 보인다.


부나 귀중품 과시를 뜻하는 '플렉스'가 젊은 층 사이에서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게 됨에 따라 20대의 명품 소비 경향 역시 크게 달라졌다.


지난해 12월 빅데이터 컨설팅 컴퍼니 롯데멤버스는 2019년 '트렌드Y 리포트'를 공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여기엔 최근 6개월 이내 명품 구매자 3322명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와 2017년 3분기부터 2019년 3분기까지 엘포인트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가 포함됐다.


분석 내용에 따르면 20대의 명품 소비는 2017년 3분기 대비 약 7.5배 증가했다. 연령대별 이용 비중에서도 6.4%p나 늘었다.


이들 20대는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명품 정보를 얻고 있었으며(26.7%), 구매 채널 중 상대적으로 선호하는 곳은 브랜드 매장(12.8%)인 것으로 파악됐다.


굳이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할인을 거치지 않고 직영 매장을 통해 제값을 내고 구매한다는 거다.


인사이트'플렉스'를 크게 유행시킨 가수 '염따' / Instagram 'yumdda'


이는 남들보다 빨리 신상품을 획득하고 플렉스 하는 기분을 더 즐기면서도 '인증 사진'까지 남기려는 마인드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브랜드 네임'만 보지는 않았다. 20대가 명품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속성은 디자인(59.2%, 중복응답) 이었다.


2위가 실용성(32.5%), 3위는 가격대(32.3%), 4위 브랜드 네임(32.1%)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이렇듯 명품의 대중화와 이용 연령대 확대에 따라 국내 명품시장은 당분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