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이번 생 완전 망해···죽어도 한국서 외상센터 안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욕설 피해 파문 등 여러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국종 교수가 "이번 생은 망했다"라며 "죽어도 한국에서 (외상센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아주대병원 측과 갈등을 빚고 있는 이 교수는 지금과 같은 상황에 대해 말하며 "이제 그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 교수는 인터뷰를 통해 보건복지부와 아주대학병원의 부정적 행태를 고발하며 "보건복지부부터 아주대병원에 이르기까지 숨 쉬는 것 빼고 다 거짓말이다. 적자를 감수하고 어쩌고저쩌고 하는 아주대병원의 말은 다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전했다.


또 그는 "아주대학교병원의 지난해 수익이 500억원이 넘는다. 아주대병원은 전국적으로 돈을 제일 많이 버는 병원 중 하나"라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EBS 명의 '외상외과 이국종 교수'


앞서 병원 측이 병원 운영 현황을 말하며 적자라고 한 주장이 조작이라는 직격탄을 날린 셈이다.


이 교수는 "지난해에만 63억이 내려왔다. 그러면 간호사를 뽑아야 하지만 중환자실만 간신히 등급 맞춰서 증원했다"며 "저와 비행 나가다가 간호사들이 손가락이 부러져 나가고 유산하고 그런다. 피눈물이 난다"고 했다.


이어 "제가 간호사들한테 '1년만 참아라, 6개월만 참아라' 매일 이러면서 지금까지 끌고 왔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교수는 닥터헬기 소음 문제에 관해서도 입을 열었는데 그는 "20년 가까이 되는 기간 헬기를 타면서 환자와 환자 보호자들이 저한테 컴플레인한 적도 없었고 사실 민원 몇 개 들어오지도 않는다. 그런데 (병원은) 민원 핑계를 댄다"며 "민원이 들어오면 설명하면 되는데 민원 조금 들어온 것으로 10년 동안 사람을 쥐 잡듯이 잡았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총선출마설에 관해서는 "제 주제에 뭘 하나"라며 일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