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0일)자 '숏컷' 느낌으로 깜짝 변신해 걸크러시 폭발시킨 김도연

인사이트Instagram 'lafilledhiver_'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위키미키 김도연이 '숏컷'으로 변신하고 걸크러시를 풍겼다.


지난 20일 김도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떤 게 더 낫냐"며 짧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앞머리를 길게 늘어뜨린 김도연은 머리카락을 뒤로 넘겼다.


그러자 김도연은 멋지게 가르마를 탄 '숏컷' 느낌으로 변신했다.


Instagram 'lafilledhiver_'


김도연은 이마를 완전히 드러내고 뚜렷한 이목구비를 뽐냈다.


그의 오뚝한 코와 날렵한 턱선은 마치 미소년을 보는 듯했다.


자신도 만족한 듯 김도연은 "오, '숏컷' 괜찮은데?"라고 글을 함께 올리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김도연의 파격적인 헤어스타일 변신에 반대하는 이도 많았다. 이들은 긴 머리가 낫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afilledhiver_'


결국 김도연은 "모두가 '숏컷'은 안 된다고 하시네. 어차피 안 할 거니까 걱 정마시라"라고 웃으며 글을 올렸다.


김도연의 색다른 비주얼에 누리꾼은 "'숏컷'으로 바꾸니까 엄청 잘 생겼다", "순정만화 남자 주인공 같다", "그래도 김도연은 긴 머리가 낫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도연이 속한 위키미키는 최근 한 학생복 모델로 발탁되며 대세 걸그룹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lafilledhiver_'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