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해도 예쁜다는 거 잘 알아 '콧구멍' 벌렁거리는 셀카 올린 '세젤예' 아이린

인사이트SBS funE '더쇼'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레드벨벳 아이린이 '얼굴 천재' 별명에 걸맞게 콧구멍마저도 예쁜 면모를 보였다.


20일 아이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콧구멍이 깜빡깜빡"이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아이린은 얼굴밖에 안 보일 만큼 초근접 거리에 있었다.


얼굴 일부밖에 안 보일 정도로 가까운 거리였지만 아이린의 비주얼은 여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renebaebae'


아이린은 얼굴이 훤히 드러나는 각도에서도 잡티 하나 없는 우윳빛 피부를 자랑했다.


초롱초롱한 눈망울과 오뚝한 코는 마치 인형을 보는 것 같은 착각을 들게 했다.


콧구멍을 벌렁거리면서 장난스러운 면모를 뽐내는 아이린은 팬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누리꾼은 "아이린은 뭘 해도 예쁘구나", "저렇게 장난치는 것도 너무 귀엽다", "별거 아닌데 자꾸 보게 된다" 등 아이린의 인형 미모에 환호했다.


한편 아이린이 속한 레드벨벳은 최근 '싸이코'(Psycho)로 컴백해 음원 차트를 '올킬'하는 등 인기를 모았다.


인사이트Instagram 'renebaebae'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코꾸멍이 깜빡깜빡

IRENE(@renebaebae)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