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덕한 '허쉬 다크 초콜릿' 듬뿍 들어있어 우유에 타 먹으면 한통 '순삭'이라는 시리얼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진하고 달콤한 다크 초콜릿을 잔뜩 머금은 바삭한 시리얼, 우유 한 잔의 여유는 생각만 해도 즐겁다.


이들이 합쳐진 조합은 충분히 먹어 본 아는 맛임에도 불구하고 매일 먹고 싶을 만큼 엄청나게 무시무시한 중독력을 지녔다.


그중에서도 초콜릿 덕후라면 무조건 환장할 만한 시리얼이 있다.


주인공은 바로 '허쉬 초코 크런치 다크 초코' 시리얼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허쉬 초코 크런치 다크 초코 시리얼은 허쉬 특유의 달콤한 초콜릿이 시리얼 형태로 등장했다.


바삭하면서 캐러멜 향이 가득한 쿠키 안에 허쉬 초콜릿 필링이 가득 차 있어 극강의 달달함을 뽐낸다.


시리얼을 한 입 베어 물면 하루치 당 충전을 완벽하게 해줘 기분까지 좋게 만든다.


상상만 해도 입안 가득 달콤함이 맴도는 시리얼을 우유에 적셔 먹으면 고소한 맛과 달콤한 맛이 어우러져 환상의 조합을 자아낸다고.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 맛을 한 번 맛보면 도무지 헤어 나올 수 없는 마성의 중독성을 지녀 계속 찾게 된다는 후문이다.


여느 시리얼 제품과 달리 여닫기가 편한 지퍼백 형식으로 돼 있어 간편하고 편리하게 먹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어딘가 모르게 울적하고 기운이 없다면 허쉬 초코 크런치 다크 초코를 맛보는 게 어떨까. 속도 든든해지고 달콤한 맛에 기분까지 좋아질 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