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먹으면 계속 생각나서 제주도 가면 꼭 '1인 2줄' 먹고 와야 한다는 '오는정김밥'

인사이트Instagram 'hamstar_food'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어떤 재료를 넣어도, 어떤 음식과 먹어도 맛있어 한국인들에게 사랑받는 음식, 김밥.


집에 있는 재료로 대충 만들어 먹어도 맛있고 취향에 맞는 재료들을 넣어 더욱 맛있게 먹을 수도 있는 이 김밥을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한 입 맛보면 입안 가득 행복함이 맴도는 김밥을 먹을 수 있는 이곳은 바로 제주도에 위치한 '오는정김밥'이다.


오는정김밥은 제주도 서귀포시 중앙동에 위치해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mstar_food'


평소 '김밥이 거기서 거기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면 큰 오산이다.


오는정김밥은 튀긴 유부가 들어가 바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비법 소스가 특유의 짭짤한 맛과 풍미를 더해준다.


속 재료도 꽉 차 있다. 단무지, 달걀 지단, 맛살, 햄, 유부 튀김, 우엉, 시금치 등이 넉넉하게 들어가 있어 식감도 뛰어나다.


지구상에서 가장 먹기 힘들다는 김밥이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오는정김밥의 인기는 대단하다고.


인사이트Instagram 'lovely_sihyun'


인사이트Instagram 'muse____em'


오는정김밥은 전화 예약을 하지 않으면 먹기가 힘든데, 10번 이상 전화해도 예약이 어려울 정도다.


김밥은 2줄 이상 판매하며 예약 시간 30분 경과 시 자동 예약이 취소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오는정김밥은 1줄에 3천 원이며 치즈김밥은 3,500원, 떡갈비·참치·깻잎·멸치 김밥은 각각 4,500원이다.


만약 제주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꼭 오는정김밥을 맛보고 오길 바란다. 한 번 먹으면 계속 생각나는 중독성이 있으니 '1인 2줄'씩 해치우고 오자.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mstar_food'


인사이트Instagram 'muse____e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