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폐렴 국내 확진자 첫 발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유행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20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최근 우한발 비행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 여성 A씨가 신종 폐렴을 확진 받았다.


A씨는 입국장에서부터 고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여 격리돼 검사를 받았다. 현재는 국가가 지정한 격리 병원(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검역 단계에서 격리돼 지역 사회에 노출은 없는 상황이다.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따로 조사하고 있으며, 관할 보건소에서 능동 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중국 폐렴'을 유발한 중국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감염병의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까지 격상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감시와 대응 강화에 나섰다.


우한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입국 하루 전날인 18일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있었다. 우한시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지만, 감기 진단만 받았다고 한다.


폐렴이 확산된 화난 해산물시장을 포함해 우한시 전통시장을 방문한 적은 없고, 야생동물과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질본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확진환자에 대해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한편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우한에 다녀온 적이 있는 두 명의 발열 환자가 지난 19일 신종 폐렴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아 폐렴 확진자(누적)가 19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홍콩에 이웃한 중국 남부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신종 폐렴이 이미 중국 전역에 확산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