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절친' 故 구하라 나와 김치찌개 직접 끓여 납골당 달려간 한서희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한서희가 김치찌개를 들고 故 구하라를 찾아갔다.


지난 19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하라의 납골당을 방문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한서희는 납골당 구하라의 자리 앞에 김치찌개와 밥을 올려놨다.


한서희는 사진을 올리며 "한식러버 구하라씨. 김치찌개 준비했습니다. 맛나게 먹어"라고 김치찌개를 준비한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이어 그는 "오늘 너무 반가웠어. 꿈에서 또 보자"라고 말하며 영면에 들어간 고인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날 오전 한서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오늘 꿈에 구하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후 한서희는 고인을 위해 그가 좋아하는 김치찌개를 준비한 후 그의 납골당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지난해 11월 구하라가 세상을 떠난 후 한서희는 여러 차례 구하라의 사진 등을 게재하며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전한 바 있다.


당시 한서희는 "입관할 때 언니랑 손잡고 얘기하는데 내가 뭔 말 했는지 알지? 그 약속 꼭 지키기야. 꿈에 안 나오면 정말 나 화낼 거야. 꼭 나와줘. 할 말 엄청 많아"라고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11월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서희는 최근 '폭력 피해'를 호소하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팬들은 이를 크게 걱정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hxxsxxhe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