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한 예비군 형도 보자마자 '침' 흐르게 만드는 군대 '뽀글이' 환상 조합 4가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푸른거탑'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팠던 군 시절, 매주 반복되는 똑같은 식단은 건장한 장병들의 '먹성'을 채워주기엔 턱없이 부족했다.


살면서 '바깥 음식'에 대한 간절함이 그 어느 때보다 컸던 순간이 바로 군 생활을 하던 때가 아니었을까.


이처럼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장병들은 나름의 돌파구를 찾아 나갔다. 스스로 요리사가 돼 부대 내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들로 나름의 '별미'를 만들어 먹기 시작한 것이다.


군대 별미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뽀글이'였다. 언제든 PX에서 구매 가능한 라면을 이용해 손쉽게 조리가 가능한 까닭이었다. 군대 전역하고 나서도 가끔씩 생각나게 만드는 군대 '뽀글이' 조합 법을 소개한다.


1. 간공참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아마 군 생활을 제대로 한 현역·예비역이라면 '간공참스'란 요리 이름을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간짬뽕과 공화춘을 섞고 참치에 스팸까지 넣은, 군대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요리 중 가히 최상급 클래스를 자랑한다.


실제 먹어본 이들의 증언에 따르면 시중에 파는 중화요리의 향미를 느낄 수 있다고 한다.


다만 이 경우 칼로리는 상상을 초월한다.


2. 불짜게티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YouTube '1일1식 Tv'


불닭볶음면과 짜파게티를 섞은 요리다.


사천 짜장면을 초월하는 맛을 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닭볶음면 짜장맛과는 묘하게 다른 맛이라 은근 마니아가 많다.


3. 간짬짜면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간짬뽕과 짜파게티가 맛있는 합체를 했다.


조리법은 어렵지 않다. 간짬뽕은 뽀글이를 해서 물은 다 버리고 짜장용기에 면을 다 옮긴다. 이후 모든 수프를 다 넣고 비벼버리면 된다. 물이 조금 남아있어야 비비기도 쉽다.


그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짬짜면이라고 할 수 있다.


4. 공불라간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간공참스처럼 이름이 다소 낯설게 느껴지지만 공불라간 전방 일부 부대에서는 이 조합에 환장(?)하는 사람이 한둘이 아니라는 후문도 전해진다.


공화춘 짜장에 불닭볶음면, 라볶이 뽀글이, 간짬뽕까지 다양한 라면들이 포함된다,


면만 익히고 그 후엔 물을 다 버리고 비비기만 하면 되므로 조리법도 아주 간단하다.


여기에 스팸이나 참치까지 섞어주면 금상첨화다. 4개 분량이라 양이 많은 까닭에 주로 회식용으로 자주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