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故 설리 친부와의 '유산 다툼' 사실 공개한 친오빠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컷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故 설리의 친오빠가 설리의 재산을 두고 친부와 다툼을 벌인 사실을 공개했다.


18일 설리의 오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을 올렸다.


글에서 그는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라고 말하며 친부가 설리의 묘에도 방문하지 않았다는 것을 암시했다.


인사이트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설리 오빠는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다. 남남이면 제발 남남처럼 사세요"라고 경고했다.


설리 오빠가 올린 캡처 이미지는 설리의 친부가 지인들에게 공유한 글 중 일부로 보인다.


친부는 글에서 "우리의 재물은 하나님의 것"이라며 "우리에게 주신 재물은 우리만을 위하여 주신 것이 아닌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 사용될 때 가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써스데이 아일랜드


그러면서 친부는 "나에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친부는 "나는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되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설리가 부모님의 이혼 등 자세한 가정사를 밝힌 적은 없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향년 25세의 나이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