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에 '샤넬' 두르고 공항을 런웨이로 만들어버린 '패션 조련사' 지드래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빅뱅 지드래곤이 온몸에 샤넬을 두른 자태로 팬심을 홀렸다.


17일 지드래곤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프랑스 파리로 향했다.


그는 오는 21일(현지 시간) 개최되는 '샤넬 2020 S/S 오뜨 꾸뛰르 쇼'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지드래곤은 평소 선보이던 스타일리시한 패션을 고스라히 살린 모습으로 눈길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영롱한 파란색 비니를 쓴 지드래곤은 조막만 한 얼굴에 뽀얀 피부로 여심을 두드렸다.


특히 고가 패션 브랜드인 샤넬 아이템을 온몸에 두른 모습으로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샤넬 패치가 돋보이는 녹색 항공 점퍼에 한쪽 깃만 세운 셔츠를 입은 지드래곤은 훈훈하면서도 멋스러운 분위기를 뽐냈다.


검정 렌즈에 샤넬 마크가 인상적인 선글라스를 착용한 지드래곤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여기에 샤넬이 새롭게 내놓은 정가 656만 원의 라지 플랩 백에 클립을 매치한 지드래곤은 남다른 패션 센스를 과시하며 시선을 훔쳤다.


부츠컷 연청바지와 흰색과 검은색이 조화된 구두 역시 지드래곤의 패션에 포인트를 더했다.


독보적인 자태를 뽐낸 지드래곤을 하단 사진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