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모습 아름다운 여성이 좋아"···'엑소 1호 품절남' 된 첸이 그간 밝힌 이상형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엑소 첸이 갑작스레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과거 그가 밝힌 이상형이 누리꾼 관심을 불러 모았다.


13일 첸은 엑소 팬클럽 리슨을 통해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공개된 편지에서 첸은 "평생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생겼다"라는 글과 함께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는 "저의 결심으로 인해 어떤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한다"며 팬들이 상처받을까 봐 우려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면서 회사와 팬들에게 갑작스럽지만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었다며 여자친구가 임신하게 됐음을 알렸다.


사랑하던 중 축복이 찾아왔다고 전한 첸은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고 강조했다.


정성껏 편지를 전한 첸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첸이 과거 고백한 이상형까지 관심을 받고 있다.


첸은 과거 MBC FM4U '써니의 FM데이트'에 출연해 자신만의 이상형을 고백한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당시 첸은 방송에서 "웃는 모습이 아름다운 여성이 이상형"이라고 고백했다.


아름다운 사랑의 결실로 찾아온 아기를 선물 받은 첸이 앞으로 한 여성의 남자로서 어떤 행보를 걷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첸과 여자친구의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리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