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하면 소방관 우선 채용되는 '소방' 전문 특성화 고등학교 올해 생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국민의 안전을 위해 뜨거운 불 속에서도 목숨 걸고 싸우는 소방관들.


이들을 전문적으로 양성해내는 고등학교가 국내 최초로 생긴다.


오는 3월 2일 영월공업고등학교가 소방 분야 전문 인력을 키우는 국내 최초의 소방 분야 마이스터고로 전환돼 개교할 예정이다.


새롭게 문을 열 한국소방마이스터고는 미래 소방 산업 발전을 선도할 인재 양성의 요람이 될 전망이다.


인사이트영월공업고등학교 홈페이지


이곳에서는 학생들이 실무 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소방 산업 맞춤형 교육과정이 운영된다.


또한 강원도교육청은 소방공무원 채용 시 해당 학교 졸업생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한국소방마이스터고는 소방안전관리과 4개 학급 80명의 신입생을 전국단위로 모집했다.


총 168명이 지원해 평균 2.1: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남학생 61명, 여학생 20명, 정원 외 1명 등의 최종 합격자들을 확정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신동선 영월공고 교장은 "교육과정 운영과 취업 등 개교 준비단계서부터 소방 관련 기관들과 협력해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이스터고는 정부가 기술 명장 육성을 목표로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고등학교를 말한다.


현재 강원도 내에는 발전설비 분야의 삼척마이스터고와 의료기기 분야의 원주의료고 2개의 마이스터고가 운영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