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클럽서 1명 집단 폭행하고 아이스크림 먹으러 가 사망하게 만든 20대 남성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새해를 맞아 클럽에 간 20대 남성이 집단 폭행을 당해 끝내 숨졌다. 가해 일당은 쓰러진 남성을 방치하고 태연하게 아이스크림을 사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서울 광진 경찰서에 따르면 20대 초반 A씨 등 3명은 서울 모처의 한 클럽에서 남성을 폭행하고 숨지게 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 3명은 1일 오전 2시쯤 광진구 화양동에 있는 클럽에서 술을 마시다가 또 다른 손님인 B씨와 시비가 붙었다. 가해 일당과 피해자는 이날 새해 첫날을 기념하러 클럽을 찾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 일당은 이날 클럽을 찾기 전부터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일행은 클럽 내에서 다툼이 이어지자 B씨를 클럽 밖으로 끌어내 폭행을 이어갔다. B씨가 정신을 잃고 쓰러지자, 일행은 그대로 자리를 떴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근처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현장을 빠져나간 일행은 건대입구역 주변의 편의점에서 아이스크림을 사 먹었다. 이들이 아이스크림을 사 먹는 상황은 근처 상점 CCTV에 촬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전후 상황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