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공장 단 '1분' 정전되고 이재용의 삼성전자가 입은 역대급 피해 금액

인사이트삼성전자 경기 화성사업장 /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2019년의 마지막 날이었던 어제(31일) 삼성전자 경기 화성사업장에 정전이 발생해 일부 반도체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됐다.


이날 정전은 많게는 수백억원대 피해가 예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1일 오후 1시 30분경 경기 화성 일대에서 발생한 정전으로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 가동이 일부 중단됐다.


정전은 약 1분 뒤 곧바로 복구됐지만, 이 때문에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생산하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반도체 라인에 차질이 생겼다.


인사이트뉴스1


반도체 공장은 한번 가동이 중단되면 재가동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고 비상발전 설비에 의존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생산라인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며 완전 복구에는 2∼3일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면서 피해 규모가 500억원가량의 피해를 입힌 평택 정전 사고 때보다는 적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평택 정전 사고는 지난해 3월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사업장에서 약 28분간 발생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피해 규모를 산정하지 못했다"면서도 "평택 때와 비교해 정전 시간이 짧아 피해 규모는 그보다 작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들은 정전 피해 규모가 수백억원 수준이라고 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