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동료를 잃었고, 더는 잃고 싶지 않다"···새해 되자마자 '슬픈 소망' 전한 수영의 SNS글

인사이트Instagram 'sooyoungchoi'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걸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세상을 떠난 동료들을 애도하며 "새해엔 더 잃지 않기를 바란다"는 씁쓸한 새해 소망을 전했다.


31일 수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수영은 과거 시상식 준비로 바쁘게 보냈던 때를 추억하며 "해마다 31일에 함께 카운트타운을 하던 동료들의 얼굴이 그립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인사치레로 하는 말만 나누는 사이였을지라도 왠지 그립다. 특별 무대까지 준비하느라 지친 상태로 리허설을 하면서 눈을 마주치면 방긋 웃던 얼굴들이 그립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스팽글 의상에 쓸려 상처 난 팔뚝을 뒤에서 보면서 아구… 샤워할 때 따갑겠다… 같은 생각이 쌓여 서로 얼굴만 봐도 깊은 동지애가 생겼다. 보다 더 화려한 퍼포먼스와, 더 긴 무대 시간, 더 반짝이는 무대의상, 그렇게 경쟁해야 했던 연말 무대 위에서 아이러니하게도 우린 더 애틋해졌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ooyoungchoi'


수영은 "어떤 얼굴은 점점 희미해져 간다. 어떤 얼굴은 아직도 웃고 있다. 너무… 많은 동료를 잃었다. 새해엔 더 이상 잃지 않기를… 해사한 미소가 눈물로 지워지지 않기를. 모두가 안녕하기를"이라며 2019년에 세상을 떠난 동료를 애도하기도 했다.


끝으로 수영은 "인사와 안부는 미루지 마세요. 오늘도, 올해도 수고하셨어요"라며 바쁘더라도 주위 사람을 돌아볼 것을 당부했다.


2019년 말에 수영과 함께 활발히 활동해온 설리, 구하라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이 외에도 2019년에는 트로트 가수 진형, 배우 구본임, 한지성, 전미선, 차인하, 가수 맹유나, 우혜미, 연극배우 송영학 등 연예계 비보가 끊이지 않았다.


인사이트Instagram 'koohara_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