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수상소감'에 재조명된 구하라 납골당에 왔다 간 듯한 '런닝맨'팀이 남긴 물건

인사이트SBS '2019 SBS 연예대상'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하고 싶은 것 다 하면서 계셨으면 좋겠다"


지난 29일 방송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런닝맨' 유재석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동료들의 이름을 잊지 않고 부르며 추모했다.


이날 유재석은 수상 소감 도중 故설리와 故구하라를 언급했다.


"오늘 안타깝게 하늘나라로 떠난 구하라, 설리 씨 생각이 많이 납니다. 두 분이 하늘나라에서 하시고 싶은 거 다 하시면서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같은 수상소감이 화제를 모으며 '런닝맨' 팀이 구하라의 납골당을 방문한 것으로 보인 사진이 재조명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속 구하라의 납골당으로 보이는 곳에는 수많은 팬들이 남긴 팬 레터와 함께 런닝맨 이름표가 남겨져 있다.


이름표 아래로는 구하라가 입었던 것으로 보이는 런닝맨 셔츠 역시 담겨 있는 모습이다.


해당 물품은 '런닝맨' 팀이 게스트로 나와 활약했던 구하라를 추모하기 위해 남겨둔 것으로 추측된다.


유재석의 추모 발언 뒤에 팀 '런닝맨'의 진심을 담은 행보까지 더해져 수많은 이들이 감동하고 있다.


또한 많은 이들이 다시금 두 사람을 추모하고 나선 상황이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