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살해한 女 초등생 "부모님 이혼 소문낸 친구.. 극단적 선택하려다 살해하기로 결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여자 초등학생. 잔인한 선택 뒤에는 괴롭힘과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 40분께 경기도 구리시에서 초등학교 고학년인 A양이 친구 B양을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


집 앞 복도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B양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 과정에서 사망했다.


주변을 수색하던 경찰은 오후 9시께 이 아파트에 살던 A양에게서 범행 사실을 자백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집 안에 혈흔을 지우고 있던 A양은 처음에는 사건에 대해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의 추궁에 결국 사실을 자백했다.


서로 다른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A양과 B양은 같은 교회를 다니면서 알게 됐다.


A양은 경찰 조사에서 "다른 친구들로부터 'B양이 내 부모가 이혼했다는 소문을 퍼뜨리고 다닌다'는 말을 전해 듣고 괴로웠다"고 진술했다.


특히 A양은 소문 때문에 범행 전날 극단적인 선택을 결심하기도 했지만 'B양을 살해하겠다'라고 마음을 고쳐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후 B양을 자신의 조부모집으로 부른 A양은 '잠시 눈을 감아보라'고 말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


한편 긴급체포된 A양은 10세 이상 14세 미만의 형사상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에 해당해 곧바로 석방하고 가족에게 인계했다.


또한 법원은 이날 비공개로 소년재판을 열어 A양을 경기도 내의 한 소년보호기관에 위탁 감호하기로 결정했으며 경찰은 심리 치료를 지원할 계획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