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원'에 5천만원 기부하더니 덜덜 떨며 자는 '어려운 이웃' 위해 또 기부한 허팝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유튜버 허팝이 추위에 떠는 이웃을 위해 연탄 10,000장을 기부했다.


지난 18일 허팝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연탄 필요하다길래 너무 많이 사버렸는데 어떡하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허팝은 "사람들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곳에서는 후원이 덜하더라"라며 "연탄 몇 장을 기부해야 할지 몰라서 10,000장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여기 있는 연탄은 5,000장"이라며 "10,000장을 준비하면 보관해 둘 곳이 마땅치 않아 절반은 오늘 전달하고 나머지는 직접 공장에서 배송이 가게끔 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허팝은 연탄을 직접 손에 들고 높은 언덕을 오르며 직접 배달을 하기 시작했다.


그가 혼자서 연탄을 배달하던 중 그가 모집한 자원봉사자들이 도착했다.


이들은 힘을 모아 도움이 필요한 집에 온기를 전달했고 마지막 9번째 집까지 총 5,000장의 연탄을 배달 완료했다.


연탄 전달을 마친 후 이들은 바닥을 쓰는 등 정리 정돈까지 꼼꼼하게 하는 모습을 보였고 허팝은 고생한 봉사자들을 위해 고기를 대접했다.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평소에도 허팝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한 영향력을 발휘해왔다.


지난 9월 그는 대형마트에서 5,600만원어치의 생필품을 사 보육원에 기부했고 4월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 주민을 위해 1억원을 쾌척했다.


누리꾼은 꾸준한 기부 활동을 펼치는 허팝에 "매번 기부한다는 게 쉽지 않을 텐데 대단하다", "진짜 앞으로도 쭉 잘 됐으면 하는 유튜버"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YouTube '허팝Heopo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