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맨날 같은 옷 입냐고 묻는 팬에 "어떻게 알았냐"며 깜짝 놀란 '세젤귀' 서현진

인사이트YouTube '서현진서포터즈봄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서현진이 최근 유행 중인 팬들의 '프리티' 주접을 알아듣지 못하고 귀여운 반응을 보였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서현진서포터즈봄길'에는 최근 팬들이 서현진을 위해 진행한 커피차 서포트 후기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한 팬은 커피차 앞에서 서현진에게 "왜 맨날 같은 티만 입고 다니냐"고 물었다.


이는 최근 유행하는 "맨날 '프리티'만 입고 다닌다"라는 주접을 위한 초석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서현진서포터즈봄길'


서현진은 "나 맨날 같은 티만 입고 다녀요?"라며 골똘히 생각하더니 "어떻게 알았어? 나 같은 옷만 입고 다니는 거"라고 말해 팬들이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신기하다는 듯이 서현진은 "나 진짜 내 교복같이 입고 다니는 티와 바지가 있다"며 "어떻게 알았지?"라고 해맑게 웃었다.


드립에 실패한 팬이 그냥 반문만 해달라고 하자 서현진은 "뭘 반문해달라는 거야? 난 진짜로 내가 입고 다니는 옷이 있어"라고 순수하게 반응했다.


결국 팬이 '프리티'에 대해 설명하자 서현진은 눈을 찌푸리더니 "뭐야"라며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서현진서포터즈봄길'


이어 "언니는 승마장에 가지 마라. 너무 예뻐서 말이 안 나오니까"라는 팬의 드립에 그는 "아재개그야?"라며 싱겁게 말했다.


이에 지지 않고 팬이 "영어 이름으로 조지 부시 추천한다. 내 마음을 조지고 부시니까"라고 하자 서현진은 그제서야 "3개 중에는 제일 나았다. 과격한 언어 선택이 마음에 들었다"라며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팬들의 주접에 순수한 반응을 보이는 서현진의 모습에 누리꾼은 "진짜 너무 귀엽다", "그래서 무슨 옷을 매일 입는다는 걸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는 서현진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서현진서포터즈봄길'


YouTube '서현진서포터즈봄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