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에게 '1400만원' 빌려 도박으로 날린 전 남친의 정체가 폭로됐다

인사이트KBS2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자신에게 거액을 빌려 간 뒤 잠수탄 전 남친을 다시 만나고 싶다는 여성이 한 방송에 나와 화제가 됐다.


이 가운데, 해당 사연 속 전 남친이 유명 유튜버 '찌워니'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튜버 찌워니 무엇이든 물어보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지난 2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한 여성의 친구다.


인사이트YouTube '찌워니의 삶' 


방송에서 여성은 전 남친이 1400만원을 빌려 갔지만 헤어진 뒤 돈을 갚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해 A씨는 방송이 나간 후 친구에게 악플이 너무 많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편집이나 과장된 내용도 있었다"며 "악플이 온전히 내 친구에게만 향하는 게 너무 분통하고 안쓰럽다"라고 말했다.


A씨는 방송에서 언급된 전 남자친구가 '찌워니'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유튜버 김지원씨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KBS2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는 "내 친구한테 돈 갚아라. 약속한 날짜까지 갚지 않으면 이렇게 글만 올리는 것으로 끝내지 않겠다"라고 경고했다.


또 "매일같이 달리는 악플에도 그저 바보같이 그럴 가치도 없는 사람을 좋아한 죗값을 받는 거라고 울면서 말하는 제 친구에게 비난을 멈춰달라"라고 호소했다.


A씨는 해당 글 내용이 명백히 사실이라고 강조하며 증거가 필요하다면 메일을 보내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해당 글에 언급된 유튜버 '찌워니'는 구독자 17만명을 거느리고 있는 먹방 유튜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