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 너무 잘 잃어버려 에어팟만 '34번' 샀다는 방탄 RM

인사이트V Live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물건을 잘 잃어버리기로 소문난 방탄소년단 RM이 에어팟을 33번 샀다고 고백해 팬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지난 14일 방탄소년단은 일본 오사카에서 5번째 단독 팬미팅을 가졌다.


이날 팬미팅이 끝나고 RM은 V Live를 통해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이어갔다.


팬들과 대화를 하던 중 한 팬이 에어팟을 산 지 하루 만에 잃어버렸다고 하자 RM은 "저와 친해질 수 있는 분이 계신다"라며 반가워했다.


인사이트V Live


RM은 "저한테 에어팟을 잃어버리는 건 너무 흔한 일이다"라며 "휴대폰 블루투스 리스트에 뜨는 수많은 에어팟들아, 잘 지내고 있니?"라고 아련하게 자신의 곁을 떠난 에어팟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그는 "지금 제가 갖고 있는 에어팟은 34번째 정도 될 것 같다"고 아무렇지 않게 말했다.


한 팬이 에어팟을 몇 번 다시 샀냐고 묻자 RM은 "34번째니까 33번 다시 샀겠죠?"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인사이트V Live


평소에도 RM은 유독 물건을 잘 잃어버리기로 유명하다.


비행기 안에서 여권을 잃어버리기도 하고 목에 걸어둔 선글라스를 잊고 찾는 등 RM은 덜렁(?)대는 성격을 자랑한다.


팬들은 "역시 분실소년단 리더답다", "에어팟에만 얼마를 쓴 거지" 등 놀라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5일 같은 장소에서 팬미팅을 한차례 더 개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인사이트Apple


인사이트YouTube 'M2'


※ 기사와 관련된 해당 장면은 26분 10초부터 시작됩니다.


V Liv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