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잠든 거 알면서도 매일 밤 '장문 카톡' 남기는 남친이 진짜 '사랑꾼'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청춘시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누구나 연애를 시작하면 상대방의 넘치는 사랑을 확인받고 싶어 한다.


그리고 진짜 '사랑'이 아니라면 시간, 돈, 감정을 들여 연애를 지속할 이유도 없을 테고 말이다.


그렇다면 여자들이 좋아하는 진짜 '사랑꾼' 면모가 드러나는 행동에는 무엇이 있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들은 매일 밤 장문 카톡을 남기는 남친을 좋아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상황은 이러하다. 데이트 뒤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고 나서도 두 사람은 꽁냥꽁냥 카톡으로 사랑을 주고받는다.


이어 늦은 밤, 여친은 졸음이 쏟아져 먼저 꿀잠에 들었다.


여친을 먼저 꿈나라로 보낸 남친은 여친 생각에 혼자 뒤척이기 시작한다.


그러다가 다시 조심스럽게 핸드폰을 들었다. 이후 그는 자신의 마음을 담아 여친에게 메시지를 써 내려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청춘시대'


쓰다 보니 어느덧 메시지는 한 줄 두 줄이 아니라 장문의 편지글이 되어버렸다.


이런 남친의 사랑 가득한 장문 카톡은 다음 날 아침, 여친의 하루를 웃으면서 시작할 수 있게 만들어 준다.


이처럼 일상 속 작은 행동은 연애를 예쁘게 이어갈 수 있는 윤활유가 된다. 사랑은 아껴두지 말고 꼭 표현하자.


오늘 밤엔 당신도 잠든 여자친구에게 진심을 담아 장문 카톡을 남겨보는 건 어떨까. 당신의 작은 행동 하나에 여친은 크게 감동할지 모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