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이 방송 나온 뒤 '왕따' 당한다"···썸녀에 상욕 날린 민영이 동창들 '고소'하겠다 밝힌 송대익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썸녀' 이민영과 알콩달콩 달달한 '썸'을 타는 모습을 보이며 팬들의 설렘을 무한 자극했던 BJ송대익이 온라인상에서 이민영에게 원색적인 비난을 날리는 동창들로 인해 분노했다.


송대익은 자신들이 단기간에 큰 인기를 끌자 이민영의 과거 고등학교 동창들이 이민영에게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고 전하며, 이 중 정도가 지나친 악플러를 고소하겠다고 선언했다.


12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제발..민영이 좀 건들지 마라.. 넌 내가 꼭 잡는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두 사람은 최근 결별 후 서로를 그리워하는 마음에 재결합하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하지만 인기와 응원이 늘어난 만큼, 시기와 질투도 자연히 생기는 법이다.


송대익은 "악플이 너무 심해졌다. 처음엔 신경 안 썼으나 민영이 고등학교 동창들이 인스타그램 비공개 계정 등을 통해 조롱과 악플을 날려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최근 인사이트에서 나간 기사를 언급하며 "민영이 과거 친구들이 비공개 계정에 기사 내용을 공유하고선 다른 친구들을 태그해 민영이를 조롱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해당 글에 달린 영상에는 차마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원색적인 조롱과 비난 댓글이 가득 달려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이에 송대익은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 이런 애들은 꼭 본보기를 돼야 한다"며 "심한 글을 남긴 사람은 바로 고소 넣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송대익은 썸녀가 혹시라도 안 좋은 댓글에 상처를 받을까 봐 걱정하는 마음밖에 없었다. 


최근 방송에선 이민영이 누리꾼들의 악플에 상처받아 우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때 송대익은 바로 "방송 종료할게요"라며 눈물짓는 이민영을 먼저 생각하는 듬직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인사이트Instagram 'songdaeik'


YouTube '송대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