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날아간 자동차가 두동강 났는데 탑승자 3명 모두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인사이트SBS 뉴스 / 경기소방재난본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가로등에 부딪혀 두 동강 난 차에서 탑승자 세명이 극적으로 살아났다.


지난 9일 새벽 화성의 한 지하차도를 달리던 차량 옆으로 빠르게 달리던 승용차가 갑자기 균형을 잃고 튕겨져 나갔다.


도로 밖으로 튕겨나간 승용차는 도로 옆 가로등과 변압기에 부딪혔다.


커다란 불꽃이 일 정도 컸던 사고로 차는 완전히 부서져 반파됐다.


인사이트SBS 뉴스 / 경기소방재난본부


반으로 갈라진 차량. 그런데 놀랍게도 탑승자 세명은 무사했다.


운전자 조모(23) 씨와 뒷좌석에 있던 안모(22) 씨를 비롯한 탑승자 3명은 모두 부상을 입었다.


크게 다친 이도 있지만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목격자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차가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중간에 뜬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블랙박스를 토대로 조씨가 과속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파손돼 일대 10여 개 가구가 9시간가량 정전됐다.


인사이트SBS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