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래퍼 주스 월드, 공항에서 발작 후 사망···향년 21세

인사이트Instagram 'juicewrld999'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미국 래퍼 주스 월드가 사망했다.


8일(현지 시간) 미국 CNN 등 외신은 미국 래퍼 주스 월드(Juice Wrld, 21)가 시카고 공항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주스 월드는 이날 새벽 시카고의 한 공항에서 길을 걷다가 갑작스럽게 발작을 일으켰다.


인사이트Instagram 'juicewrld999'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피를 토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으로 옮겨진 주스 월드는 그곳에서 사망을 선고받았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주스 월드는 지난 2017년 데뷔 앨범 '999'을 발표 후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받았다. 이후 '루시드 드림' 등을 히트 시키며 세계적인 래퍼로 떠올랐다.


지난 8월에는 방탄소년과 'BTS 월드' OST를 함께 불러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uicewrld999'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