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달달한 맛으로 출시되자마자 후기 폭발 중인 하리보 신상 '민트초코 젤리'

인사이트Instagram 'newgermanfood'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하리보에서 민트초코 극혐러들이 보면 경악을 금치 못할 신제품이 출시됐다.


최근 하리보는 공식 SNS 등을 통해 신상 'Schoko-Minz Traum'을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해당 젤리는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민트초코맛으로 비주얼부터 극명한 평가가 갈리고 있다.


젤리의 모습을 자세히 보면 아랫부분은 달콤한 초콜릿이 두툼하게 쌓여있고 그 위에는 민트색 젤리가 얹어졌다.


꽤 많은 양의 젤리가 봉지 안에 담겨있어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덕후들은 크게 환호하고 있다는 평이다.


인사이트Instagram 'isweets_russia'


민트초코 젤리는 비주얼에 이어 맛에서도 호불호가 심하다.


한 개를 꺼내 먹으면 입안에서 초콜릿 향이 맴돌다가 이내 쌉쌀하면서도 상쾌한 민트향이 순식간에 퍼진다.


하리보 신상 젤리를 접한 민트초코 극혐러들은 "그냥 초코맛이면 좋을 텐데 민트라니 너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반면 민트초코에 환장하는 이들은 "보기만 해도 시원하고 맛은 말할 것도 없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아쉽게도 하리보 신상 젤리는 해외에서만 맛볼 수 있다.


만약 외국으로 여행을 갈 일이 있다면 꼭 하리보 민트초코 젤리를 맛보기 바란다.


인사이트Instagram 'haribo_deutschlan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