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가장 핫했던 영상만 모아놓은 '유튜브 리와인드 2019' 나왔다

인사이트YouTube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올 한 해 동안 가장 높은 관심을 받았던 영상과 크리에이터를 소개하며 한해의 마침표를 알리는 유튜브 리와인드가 공개됐다.


특히, 이번 리와인드 영상에는 BTS, 블랙핑크, 백종원 그리고 장성규 등 국내 영상과 크리에이터가 대거 포함돼 국내 누리꾼들의 큰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지난 5일 유튜브는 공식 채널 'YouTube'를 통해 한 해를 돌아보고 가장 큰 이슈로 자리했던 영상과 크리에이터를 회상하는 'YouTube Rewind 2019: For the Record|'를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지난해 리와인드 영상에 대한 반성으로 시작했다. 앞서 유튜브 리와인드 2018은 1천 6백만 이상의 싫어요를 받으며 유튜브 역사상 싫어요가 가장 많은 영상이라는 오명을 얻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해당 리와인드 영상에 담긴 크리에이터와 이슈 영상이 대부분의 시청자 의견을 반영하지 못했다는 지적에서 나온 결과다. 유튜브 측은 이를 고려한 듯 "여러분이 전문가니까요"라는 말과 함께 시청자의 의견이 반영된 영상임을 알렸다.


2019 영상은 크리에이터, 뮤직비디오, 댄스, 게임, 뷰티 등 영역을 세분화해 가장 맣은 좋아요를 받은 영상을 소개했다.


2019 영상 중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은 크리에이터 영상은 MrBeast의 'Make This Video the Most Liked Video On Youtube'로 1090만 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크리에이터에게 달걀을 던지는 등의 내용인 이 영상은 제목처럼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았다.


뮤직비디오 부문에서는 국내에서도 열풍이 불었던 Shawn Medes, Camila Cabeool의 Senorita가 1위를 차지했다. 이 부분에서는 국내 가수 BTS와 블랙핑크가 포함됐는데, BTS는 1280만 개의 좋아요를 받은 Boy With Luv feat. Halsey로 2위를 블랙핑크는 1080만 개의 좋아요를 받은 Kill This Love로 3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댄스 부문에서는 chapkisDanceUSA가 Con Calma Choreography로 1위를 기록했으며 96만 5천 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국내 크리에이터인 1MILLION Dance Studio가 마마무의 gogobebe(고고베베)를 선보여 83만개의 좋아요로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게임 부문에서는 가장 많은 조회 수를 기록한 게임을 선정했는데 마인크래프트가 무려 1002억 회의 조회 수를 달성해 영예의 1위를 차지했다. 뷰티 부문은 160만 좋아요를 받은 James Charles가 1위를 했다.


또 이번 영상에서는 올해 들어 새롭게 주목받는 크리에이터도 소개했는데, 총 10명이 꼽힌 가운데 국내 크리에이터가 3명이나 포함됐다.


포함된 국내 크리에이터 채널은 '하루한끼'와 '백종원의 요리비책', '워크맨'이다. 하루한끼는 지난 1월 7일에 첫 영상을 올려 190만(영상 기준)의 구독자를 보유해 7위에 올랐고,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6월 10일에 영상을 처음 올려 290만 구독자를 보유해 3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2위로 새롭게 주목받는 크리에이터 중 국내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워크맨은 8월 16일에 처음으로 영상을 올렸지만, 320만 구독자를 보유했다.


영상 말미에는 유튜브 역사상 영상 공개 후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조회된 영상이 공개됐는데, 글로벌 팬덤을 가진 BTS의 영상이 차지해 인기를 증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대부분 "이번 리와인드 영상은 사람들의 선호도가 잘 나타난 것 같다"고 반응했다. 한 누리꾼은 "이번 리와인드는 시청자의 의견이 반영된 것 같다"며 "조회 수와 좋아요를 기준으로 해 정말 인기 있었던 영상들만 선정됐다"고 했다.


한편 일정 구독자를 달성하면 버튼을 주는 것 외 별도의 시상식을 하지 않는 유튜브 특성상 리와인드에 소개되는 것은 크리에이터에게는 수상과 같은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통한다.


YouTub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