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 속 '아렌델' 분위기 그 자체라 넋을 잃고 본다는 할슈타트 설원

인사이트영화 '겨울왕국'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영화 '겨울왕국 2'의 국내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지난달 21일 개봉한 영화는 4일 누적관객 수 898만 3,542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겨울왕국에서 엘사와 안나가 사는 아렌델 왕국은 새하얀 눈으로 뒤덮인 절경을 자랑한다.


그런데 환상 속에만 존재할 것 같은 아렌델 왕국을 쏙 빼닮은 지역이 있다.


왕국을 만든 디즈니 애니메이터들이 참고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흡사한 분위기를 자랑해 국내에서도 인기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는 이곳은 바로 오스트리아의 할슈타트다.


인사이트Instagram 'visithallstatt'


할슈타트(Hallstatt)는 호수의 이름으로 오스트리아 잘츠카머구트에 위치해 있다.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이곳의 전경은 마치 '데칼코마니'를 이룬 듯 환상적이다.


아무렇게나 찍어도 '인생샷'을 만들어주는 이곳은 알프스의 산자락과 70여 개의 호수를 품은 오스트리아의 대표적인 휴양지이다.


최근 한국에서는 아렌델 왕국과 비슷하다며 입소문을 탔다.


인사이트Instagram 'becomeadventure'


보기만 해도 환상적이지만 방문하려면 꽤 수고를 해야 하는 게 단점이다.


아쉽게도 한국에서 최소 11시간 35분이나 걸리는 먼 곳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직항으로 비엔나국제공항 도착 기준)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문했던 한국인들은 하나같이 "먼 길을 고생해 온 보람이 있다"고 입을 모은다. 유럽에 여행 갈 기회가 생긴다면 꼭 할슈타트에 방문해보자. 고즈넉하고 아름다운 풍경에 분명 매료될 것이다.


인사이트Instagram 'mumar_khan'


인사이트Instagram 'thetravelergene'


인사이트Instagram 'anniejotting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