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성남 어린이집 항문 성폭력, 절대 자연스러운 일 아냐"

인사이트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성남 어린이집 '항문 성폭력 사건'은 아이의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날 수 있는 일"


지난 2일 현재 우리 사회를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항문 성폭력 사건을 두고 문재인 정부 산하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공개 석상'에서 이렇게 말했다.


피해 아동과 그 부모의 아픔을 조금도 고려하지 않은 이 말은 큰 논란이 됐다. 각 곳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그리고 이내 몇 시간이 채 되지 않아 보건복지부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그 안에는 이런 말이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복지부장관 발언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


과연 전문가들이 정말 '항문 성폭력'을 아이의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일이라고 볼까. 모든 전문가의 생각을 들여다볼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일단 지상파 방송에 출연한 전문가는 강하게 장관의 말을 반박했다.


같은 날 MBC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한 이현숙 탁틴내일 성폭력상담소 대표는 "발달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은 맞지만, 자연스러운 일은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이현숙 대표는 "어른들의 시선에서 경험이 다를 수는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피해가 작은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어 "아이들이 그런 행동을 했을 때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고 범죄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문제적 행동·과잉행동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부연했다.


더 나아가 가해 아동이 행동을 중단하게 어른들이 도와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혹시라도 아이가 같은 행동을 당한 학대 피해 아동일 수도 있고, 누군가가 그 행동을 하는 걸 목격했을 수도 있으니 도움을 주어여 한다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제시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장관을 대신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