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인데 키 차이 60cm다"···사람들이 '조롱'하며 사진 찍자 20년간 아들 피한 최홍만 아버지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이종격투기 선수 겸 방송인인 최홍만이 아버지를 만나 눈물을 흘렸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최홍만이 아버지와 20년 만에 눈 맞춤을 시도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최홍만에 따르면 둘은 20년 가까이 밖에서 함께 있어본 적이 없다. 최홍만의 큰 덩치가 눈에 띄면서 아버지에게 난데없이 쏟아진 조롱과 악성 댓글(악플)이 원인이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식사나 여행처럼 사소한 걸 못했다"며 "어머니도 돌아가시고 아버지도 이제 남은 인생 편안하게 하고 싶은 것 다 하셨으면 좋겠다. 나도 함께 추억을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아버지 역시 시원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나도 함께 다니고 싶지만 그게 잘 안되더라"며 "너와 키 차이 때문에 시선이 따가웠다. 사실 사진이 찍힐까 너를 피했었다"고 말했다.


최 부자의 사이를 멀어지게 한 것은 사진 한 장이었다.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은 부자 모두에게 상처를 남겼다. 최홍만은 코리아 골리앗이라고 불릴 만큼 217cm의 장신을 자랑했지만 아버지의 키는 159cm 정도였다.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일각에서는 일부러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찍으려 했고,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이 퍼지면서 아버지 역시 상처를 입고 아들과 함께 하기를 꺼려 한 것이다.


이날 방송을 통해 최홍만과 아버지는 태어나 처음으로 커플티를 입고 함께 사진을 찍었다. 함께 식당을 가고 술잔을 나누기도 했다.


최홍만의 아버지는 "사람들의 시선 다 무시하고 명동이든 어디든 둘이서 함께 걸을 것이다. 숨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Naver TV '아이콘택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