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내 원룸서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경찰 "타살 가능성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대구 한 원룸에서 80대 할머니가 홀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가운데 할머니 손에서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발견돼 타살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2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께 송현동 모 원룸 건물 내부에서 A(80)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A씨 가족은 A씨가 연락을 받지 않자 직접 원룸으로 찾아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손에서는 혈흔과 함께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발견됐다.


이는 타인에 의해 상해를 입은 채로 사망했을 시 발견되는 대표적인 타살 흔적 중 하나다.


다만 손 외에 신체 다른 곳에서 흉기에 찔린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현장 감식과 부검 등으로 정확한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또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원룸 안팎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정황이 있어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