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반대하는 '마트 종이박스 폐지', 1월에 강행하는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온 국민이 강하게 반대하는 '대형마트 종이박스 폐지'가 2020년 1월 1일부로 시행될 전망이다.


온 국민의 전방위적인 반대 목소리에 꼬리를 내려 시행이 유예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결국 문재인 정부가 당초 정했던 시기에 이 제도가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2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하나로마트 등 국내 최대 업체 4곳과 체결한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은 2020년 1월부터 시행한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는 당장 1월 1일부터 모든 매장에서 자율포장대 운영을 중단한다.


세 마트는 점포에서 지속적인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 계획을 홍보하고 있으며 장바구니 사용을 계속 권장하고 있다.


하나로마트는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와는 달리 부피가 큰 농산품을 많이 취급하는 만큼 자율포장대를 없애고 플라스틱 테이프를 종이 테이프로 바꿔 고객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환경부가 이러한 제도를 시행하는 이유는 '재활용 문제' 때문이다. 종이박스가 재활용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플라스틱 테이프가 붙어 제대로 재활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정부는 일일이 테이프를 떼어내기보다 소각하는 게 비용 면에서 효율적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의견은 다르다. 소비자들은 장바구니에는 종이박스보다 상품이 적게 담겨 '많은 양'이 필요하고, 비록 환불해준다고는 하지만 번번히 들고 다니기 힘들기 때문에 구매 비용이 아깝다는 입장이다.


그럴수록 마트를 가기보다는 온라인 쇼핑을 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자율이기 때문에 강제적이지도 않고 처벌도 하지 않는다"면서 "협약 재검토를 할 이유가 없으며 업체의 계획대로 내년부터 시행된다"고 말했다.


이어 "시범 적용인 만큼 시장의 반응을 보고 추후 최종 적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