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자 MMA서 '트로이 목마' 타고 등장해 '남신 비주얼' 뽐낸 방탄 진

인사이트2019 멜론 뮤직 어워드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방탄소년단 진이 무대에서 '남신' 비주얼을 뽐내 팬들의 환호성을 불렀다.


지난달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2019 멜론 뮤직 어워드'(2019 MMA)가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방탄소년단, 마마무, 있지 등 인기 아이돌 그룹이 총출동했다.


방탄소년단은 월드 클래스답게 화려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Twitter '_Rpaca'


특히 진은 솔로 무대 중 그리스 '남신'과도 같은 비주얼을 뽐내 존재감을 과시했다.


진은 거대한 목마를 타고 무대에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진의 새하얀 슈트는 그의 왕자님 비주얼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머리를 올리고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진은 치명적인 눈빛을 발산해 여심을 홀렸다.


목마 위에서 손짓으로 댄서들을 움직이는 진의 퍼포먼스는 감탄을 부르기 충분했다.


누리꾼은 "진짜 그리스 신화 속 비주얼이다", "역대급이어서 너무 짧게 느껴졌다" 등 열띤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탄소년단은 '올해의 베스트송', '베스트 레코드', '베스트 아티스트', '베스트 앨범' 등 4개의 대상을 싹쓸이하며 클래스를 증명했다.


인사이트Twitter '_Rpaca'


인사이트Twitter 'eluceo_himes'


인사이트Twitter 'aspire_for_BTS'


인사이트Twitter 'Dear_Jin_1204'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ALittleBraver92'



인사이트


인사이트2019 멜론 뮤직 어워드


※ 기사와 관련된 해당 장면은 20분 45초부터 시작됩니다.


KaKao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