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에서 6살 딸이 같은 반 남자아이에게 항문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우리 아이를 도와주세요"


어린이집에 다니는 6살 딸이 또래 남자아이에게 항문 성추행을 당했다는 어머니의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됐다.


그에 따르면 여아는 현재 성폭력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지만 어린이집 측이나 가해 학생 부모는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지난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린이집에서 딸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부모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그의 딸은 올해 한국 나이로 6살. 성남시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던 중 또래 남자 아동에게 끔찍한 일을 당했다.


지난 4일 아파트 자전거 보관소에서 바지를 올리며 나오는 딸아이를 발견한 것이 시작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추궁 끝에 아이는 엉엉 울며 어린이집 같은 반 남자아이가 바지를 벗게 해 항문에 손가락을 넣었다고 털어놨다. 충격적인 것은 이런 행위가 이날 처음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어린이집 교사가 교실 안에 함께 있을 때도 이 같은 일은 자행됐다고 아이는 꾸준히 같은 주장을 했다.


남자아이 여럿에게 둘러싸여 선생님의 시야가 멀어진 곳에서 가해 아동이 자신의 항문에 손가락을 넣기도 했다고 딸아이는 주장했다.


사각지대여서 CCTV에는 정확한 정황이 찍히지는 않았지만 딸아이가 바지를 추스르는 장면이 담겼다.


과거 어린이집 입소 후 가해 아동에게 뺨을 맞고 바지에 소변을 보고 온 적도 있었기에 A씨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산부인과 진료를 받은 딸아이는 성적 학대와 외음질염이라는 진단을 받았지만 가해 아동 부모는 "내 아이를 범죄자 취급하지 말라"며 도리어 당당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A씨는 전했다.


어린이집 원장은 아이들이 CCTV가 찍힌 장면에서 웃고 있다며 '아이들 놀이'라는 발언까지 했다고 그는 주장했다.


성폭력센터에서는 딸아이에게 트라우마 증상이 발견됐다는 소견이 나왔다.


딸아이는 아직도 손톱을 물어뜯으며 동네에서 그 아이를 마주치면 어떻게 하나 두려워하는데 가해자는 없는 형국에 A씨는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많은 이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며 글을 끝맺었다.


한편 현재 이 사건과 관련해 여성가족부 산하 해바라기센터에서 아이들 상담을 돕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