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둘이 '커플 타투' 새기며 '찐우정' 과시한 AOA 설현X지민

인사이트Instagram 'jiminbaby_18'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AOA 설현과 지민이 우정 타투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지난 27일 지민은 자신의 SNS에 "MATE"라는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지민과 설현은 각각 초록색 니트와 흰 후드티를 입고 책상 앞에 앉아있다.


지민과 설현은 함께 앞에 놓인 종이에 'MATE'를 쓰며 타투 도안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minbaby_18'


이후 지민과 설현은 건물 옥상에서 손을 맞대고 귀여운 포즈를 취했다.


마주 잡은 지민의 손 위로는 'MA'가, 설현의 손 위에는 'TE'가 새겨져 눈길을 끌었다.


'MATE', 즉 친구라는 의미를 가진 두 사람의 우정 타투에 팬들은 따뜻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minbaby_18'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진짜 보기 좋은 우정이다", "도안까지 직접 한 거라 의미가 남다를 듯", "AOA 영원하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설현과 지민이 속한 AOA는 지난 26일 6번째 미니앨범 'NEW MOON'으로 가요계에 컴백했다.


타이틀 곡은 '날 보러 와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minbaby_18'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h_951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