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뻘뻘 흘리며 몸이 부숴져라 연습했다"…故 구하라 추모글 올린 장재인

인사이트Instagram 'jangjane_'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땀을 뻘뻘 흘리며 몸이 부숴져라 연습하고 있었다"


가수 장재인이 선배 故 구하라를 향한 진심어린 애도를 전했다.


26일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 한 장과 함께 짧은 글을 남겼다.


장재인은 "사람들은 알까? 그 언니(구하라)는 내가 초등학교 중학교 때부터 유명했거든"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jane'


이어 "친구랑 같이 댄스 학원에 갔을 때 저기 있는 언니가 그 언니야 라는 말에 봤을 때 예쁘고 조목하니 마른 언니가 그 작은 체구로 헐렁한 옷에 땀을 뻘뻘 흘리며, 그렇게 열심히 춤을 추고 있는 거야"라고 회상했다.


덧붙여 "사람들은 알까 그 어리고 조그맣던 아이가 얼마나 몸이 부숴져라 연습하고 있었는지"라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장재인은 故 구하라가 과거 연습생 시절 꿈을 이루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 자신이 봤던 어린시절의 그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었다.


해당 글과 함께 올라와 사진 속에는 별이 되어버린 故 구하라를 떠올리기라도 하듯 어두운 밤하늘을 밝게 빛나게 해주는 아름다운 별 사진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짠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편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6시 9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자필로 된 메모지가 집에서 함께 발견됐다.


현재 경찰은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인과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조용히 장례를 치르고 싶다는 유가족 측 입장에 따라 모든 장례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되지만, 애도를 원하는 팬들을 위해 따로 조문 장소를 마련해 두었다.


조문은 27일 자정까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