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사건에 도움 주려 했던 故 구하라

인사이트콘텐츠와이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故 구하라가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을 취재한 기자에게 도움을 주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는 SBS fun E 강경윤 기자가 출연했다.


이날 강경윤 기자는 "설리씨 비보 다음날 구하라씨에게 연락을 했었다"면서 "부디 강하게 마음을 먹고 나쁜 선택을 하면 안 된다. 끝까지 열심히 살자고 약속했는데 이런 일이 생겨서 개인적으로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평소 자신이 알고 있던 구하라의 심경에 대해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강경윤 기자는 "구하라씨는 전 남자친구와 사건이 있었고, 여자 연예인에게는 치명적인 사생활 동영상이 존재한다는 내용 등 많은 사람들이 포털사이트에서 무작정 구하라씨를 2차 가해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실 1심에서 전 남자친구가 집행유예형을 받았다. 어떻게 보면 유죄로 판결된 건데 이후에도 악성 댓글이 잦아지지 않았다. 본인도 그 이후에 답답하게 생각했다. 불법 촬영 부분에 대해선 무죄가 나온 부분에 대해 힘들어했다"고 덧붙였다.


또 성관계 영상 등이 유포된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을 보도했던 강경윤 기자는 구하라가 도움을 주려 했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는 "보도 이후 구하라씨가 직접 제게 전화를 한 적도 있다. 본인도 피해자기 때문에 '제 기사를 보고 연락을 드릴 수밖에 없었다. 어떤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도움을 주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강경윤 기자의 말에 따르면 그렇게 구하라는 적극적으로 힘든 상황을 헤쳐 나가고 싶어 하는 모습이 있었다고 한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4일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인과 사고 경위는 파악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