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군부대 폭발사고로 '심정지' 온 25살 군인이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오늘 오전 경기 파주 군부대에서 일어난 폭발 사고로 심정지 상태에 빠졌던 장교가 끝내 숨졌다.


25일 군(軍) 당국은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경기 파주시 법원읍 무건리 훈련장에서 육군 모 공병부대가 폭파 시연 훈련을 준비하던 중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이 폭발 사고로 장교 A(25) 중위가 심정지 상태에 빠져 군 헬기로 병원에 이송됐다. 하지만 낮 12시 50분께 최종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aBank


함께 있던 B(21) 일병도 부상을 입었지만 크게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B 일병도 병원에 이송됐으며, 현재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한다.


군 관계자는 "A 중위가 훈련장 정리를 하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면서 "현재 폭발물 종류나 폭발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군은 정확한 폭발 원인을 확인 중에 있으며 더 자세한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군은 오는 26일로 예정된 1군단 행사와 해당 사고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a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