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강민경이 피아노만 치면 '껌딱지'처럼 꼭 달라붙어 방해하는 '세젤귀' 휴지

인사이트Instagram 'iammingki'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다비치 강민경의 반려견 휴지가 귀여운 애교로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22일 강민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휴지와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민경은 피아노 앞에서 휴지를 안고 사랑스러운 눈빛을 보내고 있다.


강민경의 애정 공세에도 휴지는 아무 생각이 없는 듯 평온한 표정을 짓고 있어 폭소를 유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ammingki'


함께 공개된 동영상에서 휴지는 자신의 주특기인 무표정 애교를 선보였다.


영상 속 휴지는 피아노를 치고 있는 강민경의 팔에 딱 붙어 떨어질 생각을 하지 않는다.


움직이는 팔을 계속 안고 있던 휴지는 강민경이 조금 더 격렬하게 피아노를 치자 그제야 팔에서 떨어졌다.


인사이트



Instagram 'iammingki'


강민경은 그런 휴지의 반응이 너무 귀여운 듯 연신 미소를 짓고 휴지를 바라보고 있다.


휴지의 무표정 애교를 본 누리꾼은 "진짜 너무 귀엽다", "저렇게 사랑스러울 수 있을까", "강민경의 눈에서 하트가 뿅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다비치는 다음 달 3일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ammingk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