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배터리 교체 못하게 만들어 수명 '2년'도 안 되는 에어팟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에어팟에도 큰 결함이 있었다. 2년을 채 넘기지 못하는 짧은 수명이다.


배터리를 교환할 수 없게끔 만들어진 탓에 '2년용'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워싱턴포스트(WP)는 2년여간 사용한 에어팟의 배터리를 교환하려다 실패한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신문의 제프리 파울러 기자는 2017년 159달러(약 19만원)를 주고 에어팟을 구입해 사용해 왔다. 그러나 얼마 전부터 그의 에어팟은 완전히 충전해도 채 15분이 안 돼 방전됐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제프리 기자는 에어팟이 도저히 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가까운 매장을 방문해 배터리를 교체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그는 매장으로부터 "새로 구입해야 한다"는 답변만 들어야 했다.


애당초 에어팟이 배터리를 교체하지 못하도록 설계된 탓이다. 애플은 기기를 가볍게 만들고자 에어팟에 나사 대신 접착제를 사용하고 있다.


분리가 따로 되지 않아 기기를 완전히 부숴야 배터리를 꺼낼 수 있다. 사실상 2년에 한 번씩 바꿔줘야 하는 일회용 제품인 셈이다. 올 하반기 출시된 에어팟 프로도 마찬가지다.


인사이트Apple


더구나 애플은 에어팟의 짧은 수명에도 단 1년간만 품질을 보증하고 있다. 제품을 새로 받으려면 구입한 지 1년이 안 됐고, 사용한 시간이 5시간 미만이어야 한다.


WP는 "구입한 지 18개월 만에 배터리가 쓸 수 없게 됐다는 사례도 있다"며 "에어팟의 배터리 성능 논란은 계속 확산될 전망"이라고 했다.


반면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는 배터리의 분리가 가능하다. 판매·수리 대행업체에서 배터리를 교체 받으면 영구 사용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