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쪽 빼고 '퇴폐미 만렙' 찍은 '에이틴' 최보민

인사이트Twitter 'B_typz'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그룹 골든차일드 최보민이 배우가 아닌 본업인 아이돌로 돌아왔다.


지난 19일 골든차일드는 신촌 유플렉스 광장에서 새 앨범 발매 기념 게릴라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날 콘서트에 검은색 망토를 두르고 나타난 멤버들은 파티용 가면을 쓰고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그중 많은 이들이 시선을 사로잡은 건 물오른 비주얼을 자랑한 최보민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blush0824'


최보민은 '오페라의 유령'을 떠올리게 하는 완벽한 퍼포먼스를 펼치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후 신곡 'WANNABE' 무대를 앞둔 최보민이 가면을 벗어던졌고 팬들은 뜨겁게 환호했다.


드라마에 출연했을 때보다 살이 더 빠진 듯한 최보민의 이목구비는 마치 남신을 떠올리게 하는 신비로움마저 보여줬다.


인사이트Twitter 'blush0824'


검은색으로 색깔을 맞춘 슈트는 최보민의 귀공자 비주얼과 완벽하게 어우러졌다.


앞서 최보민은 웹드라마 '에이틴 2', tvN '날 녹여주오'를 통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편 보민이 속한 골든차일드는 지난 18일 첫 정규앨범 'Re-boot'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blush0824'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B_typz'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