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국산차 중 '비주얼 최고'라는 신형 '더 뉴 그랜저' 실내 디자인

인사이트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세간의 관심을 한 몸에 받던 현대차의 '더 뉴 그랜저'가 드디어 출시됐다. 


반응은 폭발적이다. 이미 사전 계약만 3만 2,179대를 기록하며 한국 자동차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더 뉴 그랜저가 공개된 후 독특한 외부 디자인만큼 내부 인테리어가 많은 자동차 메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일각에서는 국내 준대형 세단 중 가장 아름답다는 말까지 흘러나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그랜저 내부의 첫 느낌은 세련되고 깔끔하다는 것이다. 일단 내부를 이루는 모든 라인을 좌우로 길게 뻗은 선으로 정리했다. 


차량 내부의 다양한 버튼과 공조 장치도 이 선 안에 포함시켜 시각적으로 편안한 느낌을 준다. 


디지털 클러스터와 디스플레이 또한 같은 높이에 위치해 있어 운전자가 보다 많은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여기에 운전석부터 조수석까지 길게 뻗은 엠비언트 라이트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공조 시스템의 경우 아날로그와 디지털적인 요소가 함께 섞여 보다 직관적이면서도 사용하기가 쉽다.


실내 공간도 이전 모델보다도 훨씬 넓어져 플레그쉽 세단 정도의 공간을 제공한다. 온 가족이 함께 탑승해도 불편함 없이 탑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자동차 메니아들은 더 뉴 그랜저의 실내 디자인을 두고 '역대급'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그랜저가 이제 전혀 다른 수준의 차로 재탄생했다"고 평하기도 했다. 


앞으로 더 뉴 그랜저가 고객들에게 얼마나 큰 만족감을 줄 수 있을지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